애프터케어 서비스로 환자별 맞춤 관리한다

LGU+,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업무협약 체결
환자 맞춤 데이터 분석 서비스 개발로 연속된 관리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퇴원 환자를 꾸준히 관리할 수 있는 DX(디지털전환)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유플러스는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애프터케어 서비스 플랫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유플러스와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의료기관과 IT기업이 협력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 진료 후 연속된 관리를 제공하고 헬스케어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추천하는 기술을 개발하고자 협력한다.

 

애프터케어 서비스 플랫폼 이용자는 수술 후 자신의 상태에 따라 운동과 식이요법 등 진료 데이터와 연계된 솔루션을 받을 수 있다. 또 해당 서비스는 환자를 진료한 의사가 직접 참여해 환자별 특성에 맞는 솔루션을 전달한다.

 

유플러스는 이번 협약에서 사용자 데이터 분석 및 맞춤 서비스 개발을 담당하고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애프터케어 서비스 설계를 위한 의료분야를 맡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CEO는 "일상 건강관리 서비스뿐 아니라 병원과 협업해 보다 전문적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에 뛰어들 것"이라며 "이번 협약 역시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유플러스 3.0'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