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서비스 중단 없는 6G 클라우드 기술 검증

노키아와 6G를 대비한 가상화 기지국 장비 생존성 기술 검증 완료해
기지국 문제를 자동 해결해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하는 선행 기술 연구 협력

 

[더테크=조재호 기자] LG유플러스가 차세대 6G 통신망 안정성을 대비한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해 검증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는 23일 노키아와 함께 6G에 대비해 가상화 기지국 장비 생존성을 강화하는 6G 클라우드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기지국 하드웨어 고장 △기지국 간 회선 문제 △기지국 소프트웨어 고장 등 문제를 자동으로 해결하는 자동 조치(Auto Healing) 기능을 검증했다. 이는 끊김없는 네트워크 운영이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6G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이 기술을 상용화하면 트래픽이 증가에 클라우드 장비를 활용해 장비의 용량과 성능을 확장하고 네트워크 운영 중 발생하는 장애를 자동으로 복구할 수 있다. 네트워크 장애 발생시 복구에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자동으로 배포해 업무 효율성도 높여 네트워크 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플랫폼 제조사들과 함께 클라우드 기지국 구축을 위한 공용 플랫폼을 마곡 사옥에서 검증한 바 있다. 그리고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 백업 망을 구축하는 등 네트워크 장비 생존성을 위한 클라우드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고객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기술 검증을 추진하며 6G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