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배관 진단도 'AI·빅데이터'로 이뤄진다

LG유플러스, 에스코와 AI 기반 도시가스배관 통합 관리 솔루션과 IoT 디바이스 개발 협력 체결
AI가 전류 알고리즘 학습해 배관 부식·외부 전류 간섭 방지해 안전성 증대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산업 현장의 디지털 전환(DX)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유플러스는 에스코와 AI·빅데이터 기반의 도시가스배관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에스코는 서울·경기 도심 지역 약 3500km의 배관으로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또한 지난 2018년부터 유플러스와 IoT 원격모니터링 기술 협업을 이어오고 있는 주요 파트너사다.

 

현재 도시가스 안전 관리는 배관에 일정 수준의 전류를 흘려 부식을 방지하는 ‘전기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 방식은 지하철, 고압선 등 고전압이 발생하는 장소 주변에 설치된 배관의 경우 외부 간섭으로 인해 부식을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심지역에 특화된 배관 진단용 신규 IoT 디바이스 개발에 협력하고 AI·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도시가스 배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관제 솔루션과 데이터분석 시스템을 공동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유플러스는 에스코와 함께 AI 기반의 통합 관제·데이터 분석 솔루션 개발에 집중한다. AI 전류 유입 패턴을 학습해 외부 전류가 배관에 간섭할 수 없도록 방지하고 각 배관의 정확한 부식 정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도시가스의 안전성, 운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유플러스는 도시가스배관 관리 기술 전문기업인 에스코의 노하우와 자사 산업 안전 센서 기술, AI·빅데이터 역량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