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컴퓨터 공격에도 내성 가진 '암호기술 유심' 출시

LGU+, 양자내성암호 기술 적용된 산업용 유심 상용화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개발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양자컴퓨터의 암호 해독 공격에도 내성을 가진 보다 안전한 유심을 출시했다.

 

유플러스는 보안칩 전문기업 아이씨티케이홀딩스(ICTK Holdings)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ost-Quantum Crytography)와 물리적 복제 방지(Physical Unclonable Functions) 기술이 동시 적용된 산업용 PQC PUF-USIM(퍼프유심)을 상용화했다고 25일 밝혔다.

 

(관련기사: 6G 위성 네트워크 '양자컴퓨터'로 최적화된다)

(관련기사: ‘XR부터 스마트시티까지’…LGU+가 그리는 ‘6G 세상’)

 

PQC는 현존 슈퍼컴퓨터보다 연산 속도가 이론상 1000만배 빠른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모든 공격에 대해 내성을 갖는 암호 기술이다. 격자, 다변수 다항식, 코드, 해쉬 등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한다.

 

유플러스는 지난해 PQC와 PUF 기술을 동시 적용한 M2M 단말용 eSIM을 선보인 데 이어 이번에는 산업용 USIM(LTE, 5G) 2종을 상용화했다.

 

유플러스 관계자는 더테크에 “이전에는 eSIM에만 양자내성암호와 물리적 복제 방지 기능이 동시 적용됐었다”며 “새롭게 개발된 퍼프유심은 단말기만 보유했다면 바로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미국표준기술연구소는 키교환 및 생성을 위한 크리스탈-카이버 및 디지털 서명을 위한 크리스탈 딜리시움, 팔콘, 스핀크스플러스 등 4개의 PQC 알고리즘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유플러스는 산업용 USIM은 PQC 알고리즘, 키교환은 크리스탈-카이버, 전자서명은 크리스탈-딜리시움을 채택했다.

 

USIM은 eSIM에 비해 단말이 적용하는 것이 용이해 M2M(Machine to Machine) 단말에 손쉽게 데이터 보안과 인증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ATM기기나 택시 등 결제용 라우터에 USIM을 탑재하면 결제정보 등의 데이터를 양자암호통신으로 송수신해 해킹을 원천 방지할 수 있다.

 

또한 데이터 신뢰성이 중요한 전력, 수도 원격 검침 단말은 USIM을 통해 검침 데이터의 위변조를 방지하고 무선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유플러스는 PQC PUF-eSIM을 적용한 LTE 라우터도 선보였다.

 

PQC PUF-eSIM이 적용된 LTE 라우터는 무선 백업망을 적용할 때 내부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통신에 양자보안을 적용한 서비스다. 유플러스는 향후 5G 라우터에도 PQC PUF-eSIM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플러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 참여해 크리스탈을 핵심 알고리즘으로 적용한 기업 전용회선, 안면인식 출입보안 등의 실증을 마쳤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