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경영진 대상 '사이버 보안 특강' 개최

이기주 김앤장 정보보호연구소장 초청해 강연
회사 측 "생성형AI와 챗GPT로 인한 보안문제도 들여다봐"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최근 보안 전문인재 육성 및 사이버 보안 전문가 영입 등의 사내 보안 체계 구축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경영진들을 대상으로 한 보안 특강에 나섰다. 

 

유플러스는 이기주 김앤장 정보보호연구소장을 초청해 경영진 대상 특강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특강에는 유플러스 황현식 CEO와 최근 선임된 홍관희 CISO(최고 정보보호책임자)를 비롯한 20여 명의 경영진이 자리했다.

 

이기주 소장은 경영진들과 ‘사이버 시큐리티’ 주제로 △정보보호 △개인정보보호 △재난과 기술 결함으로 인한 서비스 장애에 관해 정책·경영 측면에서 대응 방향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유플러스 관계자는 <더테크>에 "요즘 주목받는 생성형AI와 챗GPT로 인한 보안문제도 들여다봤다. 가령 챗GPT가 특정 기업의 보안 구조를 알려준다거나 기업 정보를 공개할 수도 있다"며 "이런 것들을 충분히 숙지하고 어떻게 해법을 모색해 나갈지 살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영진들은 글로벌 기업과 전문 보안 업체를 아우르는 시장 현황과 9월부터 시행되는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개정안 등에 대한 주요 내용을 검토했다. 이와 함께 향후 정보보호자문위원회를 통해 국내외 사례 연구와 최신 동향을 살펴, 자사 정보보호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다.

 

유플러스는 올 2월 간담회에서 발표한 ‘보안·품질에 가장 강한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특강은 회사 경영진이 사이버 보안에 관한 책임과 중요성을 상기하고 사내 전반적인 정보보호 의식 제고를 위함이다.

 

아울러 유플러스는 앞으로 △외부 보안 전문가와 취약점 사전점검 △선진화된 보안기술 적용 및 미래 보안기술 연구·투자 △사이버 보안 혁신 과제 수행 등의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