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디지털전환으로 '미래형 양계 농가' 구축한다

국내 인공지능 기반 양계 사양관리 솔루션 기업 ‘㈜유니아이’와 사업제휴 체결
환경∙생육 DX관리, 건강이상진단, 체중예측, 실시간 통합관제 실증하고 사업 본격화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인공지능 솔루션을 기반으로 미래형 농가 구축에 나선다.

 

유플러스는 AI 스마트팜 기술을 보유한 ‘유니아이’와 사업 제휴를 체결하고 스마트양계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9일 밝혔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안전관리 DX 솔루션 ‘스마플’ 출시)
(관련기사: [현장] 미들마일 시장, 'DX'로 경쟁 심화된다)

 

유니아이는 스마트양계 사양관리 솔루션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유플러스와 유니아이는 이번 제휴를 통해 스마트양계 서비스 공동 개발 및 기술 상용화에 합의하고 사업화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유플러스는 국내 양계 산업이 농가가 대형 유통사와 위탁 생산 계약을 맺고 개체를 납품하는 수직계열화 형태라며, 농가가 다수의 사육장을 운영해 사양 관리, 출하 몸무게 측정 등을 일일이 사람이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통사는 계열 농장의 사육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것이 어려워 출하 일정, 유통, 방역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

 

여전히 아날로그 방식으로 운영되는 양계 시장의 디지털전환(DX) 수요를 위해 유플러스는 유니아이와 스마트양계 서비스 공동 개발에 착수했다. 농가와 유통사 사이 사양관리 기술력과 통합관제 플랫폼을 동시 제공하는 사업자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양사는 양계 시장의 불편사항을 분석하고 총 네 가지 솔루션으로 서비스를 압축했다. 이는 △온습도, 마리 수 등 농장 내 데이터를 디지털화하는 환경·생육관리 DX △AI 이미지 분석을 기반으로 개체별 이상행동을 분석해 건강을 확인하는 건강이상진단 △계군의 평균 무게르 ㄹ측정하는 체중 예측 △유통사에서 계열 농가를 관리하는 실시간 통합관제 서비스다.

 

양사는 상용화 전 사용자 검증을 위해 국내 대형 유통사와 공동 실증까지 완료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양계 솔루션이 농가 인력난 해소와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솔루션은 양계 농장의 환경·생육 데이터를 관리하는 작업시간을 현재 대비 약 20~40% 절감할 수 있고 육계의 출하 평균 무게 측정 성공률은 기존 70~80%에서 95%까지 향상시킬 수 있어 중량 미달에 따른 불이익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스마트양계 솔루션은 군집의 건강이상 증세도 사람과 비교해 2~10일 전에 감지할 수 있어 조기 처방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각종 전염병에 따른 폐사율을 줄여 농가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아울러 유플러스는 솔루션과 플랫폼 고도화를 거쳐 내년 상반기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고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또 공동 실증을 진행한 유통사와 농장을 중심으로 국내 사업을 확대한 후 동남아를 비롯해 양계 산업 규모가 큰 해외시장 진출도 모색한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