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의 미들마일 플랫폼 '화물잇고', 소통 채널 강화

LG유플러스, 화물잇고 내 개선점, 보완점 토대로 플랫폼 고도화
화물 차주들이 직접 경험한 의견 반영해 진행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신사업인 DX 플랫폼 ‘화물잇고’에서 화물 차주들이 직접 경험한 의견을 듣고 반영하며 플랫폼 고도화에 나선다.

 

유플러스는 화물잇고에서 차주가 직접 플랫폼을 이용해보며 개선점, 보완점을 제안하고 이를 토대로 소통 채널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유플러스는 지금까지 전 사업 영역에서 성과를 내온 경험을 바탕으로 화물운송 신사업에 접목해 화물 운송 중개 시장에서 사업 주도권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화물잇고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아 차량을 배차하는 주선사와 화물을 직접 운송하는 차주를 매칭하는 DX 플랫폼이다. 여전히 아날로그 웹 방식이 주를 이루는 미들마일(B2B 간 운송)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목표로 배차, 운송, 정산, 거래처 관리 등 화물 운송 중개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한 개의 플랫폼에서 제공할 수 있도록 구현된 점이 특징이다.

 

플랫폼 내 진행 과정은 △참가 차주를 모집하는 먼저잇고 △차주들이 화물잇고를 통해 직접 운행하는 오더잇고 △사용 후 개선점, 필요 서비스를 제안하는 의견잇고의 3가지 단계로 구성된다.

 

특히 유플러스는 화물잇고를 체험한 차주들의 의견을 플랫폼에 반영하고 개선된 서비스에 관해 다시 제안을 받아 이를 고도화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단순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도록 올 9월까지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또 유플러스는 화물잇고에 차주, 주선사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AI 기술력을 접목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 페인포인트를 지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향후 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AI 기술 익시(ixi)를 기반으로 가격 산출, 노선·배차 최적화, 합짐 등 화물 차주가 필요로 하는 기능을 지속 고도화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실제로 화물잇고는 플랫폼 개발에 앞서 배차, 운송, 정산 등에 필요한 사용자 환경을 강동물류, 로지스텍 등 물류 기업과 함께 설계됐다. 또 서비스 론칭 전 차주들의 의견을 수렴해 상하차 시 도로 기반의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화물 전용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기도 했다.

 

이에 오는 3월 31일까지 유플러스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화물 차주를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차주는 화물잇고 앱을 통해 회원가입 후 차량 정보, 차량등록증, 사업자등록증 등 필요 서류를 등록하면 신청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