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재난상황에도 안전한 '데이터센터' 인증

행정안전부로부터 평촌메가센터의 재해경감 우수기업 획득
재난 발생 시 기업활동이 중단되지 않도록 하는 관리체계 평가 제도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데이터센터의 재해경감활동관리체계 평가를 통과해 안전한 관리시스템을 인정받았다.

 

유플러스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자사 평촌메가센터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재해경감 우수기업 인증을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한국토요타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관련기사: 로봇플랫폼으로 '로봇 사용량·패턴' 사전에 진단한다)

 

재해경감 우수기업 인증은 재난과 같은 위기가 발생했을 때 기업활동이 중단되지 않도록 하는 재해경감활동관리체계(BCMS, Business Continuity Management System)를 평가하는 제도다. 행정안전부는 재해경감을 위한 기업의 자율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업의 재난관리 전담조직, 교육, 관련 예산, 협력체계 등을 평가해 인증을 부여한다.

 

유플러스는 지난 7월부터 자사 IDC 위기 관리시스템을 객관 평가하고 사용자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하이퍼스케일 IDC인 평촌메가센터는 재해경감 우수기업 인증을 획득했다.

 

앞서 유플러스 평촌메가센터는 노르웨이에 본사를 둔 글로벌 인증기관 DNV로부터 재난·재해 대응체계를 평가받고 서비스 연속성 경영시스템(BCMS, ISO 22301) 국제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유플러스는 평촌메가센터를 비롯해 논현센터 등 다수의 IDC를 운영하고 있다. 또 내년에는 서버 20만 대를 수용하는 평촌2센터가 가동될 예정이며 신규 IDC를 추가 건립한다.

 

아울러 유플러스는 향후 평촌메가센터 외에 다른 IDC와 주요 통신국사 전산 서비스 등을 대상으로 인증 획득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