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매출 3조5811억원 기록...전년比 2.3% 증가

서비스매출 전년 대비 2.3% 상승, 영업이익은 10.8% 감소
무선·서비스매출 3.1% 증가, 가입 회선 5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서비스매출을 기록했다. 기존 주력 사업인 무선, 서비스매출뿐만 아니라 B2B 신사업 등에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I 콜센터 'AICC' 시장 활성화된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안전관리 DX 솔루션 ‘스마플’ 출시)

 

유플러스는 2023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조5811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서비스매출은 2조90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3% 늘어났다.

 

무선사업 부문은 6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가입 회선 증가율과 해지율 안정화 기조가 지속됐다. 유플러스는 스마트모빌리티, IDC 등 B2B 신사업이 포함된 기업 인프라 부문과 인터넷, IPTV 등 스마트홈 부문도 안정된 매출 성장세를 지속했다고 판단했다.

 

영업이익은 전력료 인상에 따른 기타비용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 줄어든 2543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비용은 지난해 대비 2.0% 감소한 5532억원으로 집계됐다. 서비스수익 대비 마케팅 비용 집행률은 20.6%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0.9%포인트 개선됐다.

 

같은 기간 자본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4% 감소한 5241억원을 집행했다. 올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유플러스의 누적 자본지출은 1조704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5917억원 대비 약 7.1% 증가했다.

 

3분기 무선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한 1조587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접속매출을 제외한 무선서비스매출은 1조5071억원으로 작년 3분기 대비 3.1% 증가했다.

 

총 무선 가입 회선 수는 2382만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3% 늘어나며 6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갔다. 3분기 순증 가입 회선은 214만 3천개로 전년 동기 50만 5천개 대비 324.4% 증가했다.

 

이동통신망 가입 회선은 총 1829만 2천개로 전년 동기 대비 15.3% 늘어났으며 이동통신망 가입 회선도 53.1% 증가한 552만 8천개를 기록했다. 5G 가입회선도 전년 대비 19.7% 증가한 681만 9천개를 달성했다.

 

3분기 IDC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8.2% 늘어난 827억원으로 기업인프라 부문 사업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유플러스는 지난 10월 준공을 완료한 두 번째 데이터센터 평촌 2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향후 IDC 사업의 성장세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계메시징과 B2B 신사업이 포함된 솔루션 사업 매출은 129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5% 늘었다. 특히 유플러스는 KG모빌리티, 토요타에 카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제공하고 현대기아자동차에는 U+ 모바일tv를 공급하며 B2B 사업 역량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초고속 인터넷과 IPTV로 구성된 스마트홈 부문은 작년 3분기와 비교해 2.8% 증가한 6072억원을 기록했다. 올 3분기 초고속 인터넷 매출은 26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 늘었다. 가입 회선도 511만 2천 회선으로 같은 기간 4.1% 상승했다.

 

IPTV 사업 매출은 33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성장했다. 유플러스는 OTT 중심의 IPTV, UI, UX 개편으로 주요 방송사의 약 11만여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서비스 만족도를 높인 것을 주 원인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