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친화형' 빌딩에서 스마트 오피스 열린다

LGU+, 현대기아 로보틱스랩과 통신 인프라 구성 협약 체결
로봇 친화 스마트 오피스의 수요 대응 예정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과 자동차가 주차와 충전을 스스로 하고, 로봇이 택배를 가져다주는 ‘로봇 친화형 빌딩’ 통신인프라 생태계를 구축한다. 

 

유플러스는 현대자동차그룹과 로봇 친화형 빌딩 통신 인프라 생태계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관련기사: LGU+, '배송로봇'으로 로봇사업 영역 확대)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로봇 솔루션 공급 △로봇 전용 통신 서비스 공급 △로봇 친화빌딩 통신 표준·인증 체계 공동 개발 등 로봇 친화형 빌딩을 위한 로보틱스 토탈 솔루션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임장혁 유플러스 기업 신사업그룹장은 “커넥티드카, C-ITS/자율주행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의 통신 제공 경험 기반으로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과 협력을 통해 로봇 모빌리티 전용 통신 제공으로 로봇 친화빌딩의 새로운 생태계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플러스는 근무 환경의 변화와 로봇 기술의 발전을 중심으로 로봇 친화 스마트 오피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모빌리티 부문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밝혔다.

 

유플러스는 △다양한 유형의 서비스 로봇을 고려한 통신 요금, 상품 설계 △층간 이동 시 끊김 없는 안전성 확보 △신속한 원격 제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초저지연 통신 등 통신 벌비와 인프라를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규 수요 선점 및 관련 사업 확대에 나선다.

 

양사는 향후 로봇 확산에 대비한 로봇 친화 빌딩 통신 표준 및 인증 체계도 공동 개발해 로봇 친화 빌딩 생태계 확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