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오피스에 최적화 된 '전기차 충전 솔루션' 나온다

LG유플러스-포커스미디어코리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 체결
2026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5만기 설치 예정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했다. 지난달 30일 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기차 충전사업 합작투자(Joint Venture) 계약을 체결하며 충전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관련기사: LG-카카오,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 만들어질까)

 

유플러스는 엘리베이터TV 기업 ‘포커스미디어코리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유플러스는 포커스미디어 엘리베이터TV가 설치된 대단지아파트와 오피스 빌딩을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 ‘볼트업(VoltUP)’을 연내 1만기, 2026년까지 5만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유플러스 관계자는 더테크에 “포커스미디어코리아는 엘리베이터TV 관련 국내 최대 기업이며, 해당 제품이 설치된 빌딩에 볼트업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아파트 단지별 전기차 충전기·주차 면수·주차 관제 등 인프라 현황 및 입주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각 아파트 단지와 오피스 빌딩에 최적화된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볼트업은 △LG전자, LS일렉트릭 등 충전기 제조사의 고품질 전기차 충전기 △충전소 장애를 사전 방지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 △문제 해결을 위해 24시간 운영되는 상담센터로 구성됐다. 특히 관제시스템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 뽑힌다.

 

유플러스 관계자는 “많은 사용자들이 전기차 충전 시 에러 등의 A/S 문제가 있다.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한 관제시스템이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유플러스는 대규모 인프라 구축·운영 노하우를 비롯해 국내 최대 공간사업 영업망을 결합하며, 부족한 전기차 충전기 보급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