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안전관리 DX 솔루션 ‘스마플’ 출시

산업현장 안전관리 업무 PC와 스마트폰으로 쉽고 간편하게
“DX 솔루션으로 영세 중소기업 안전관리 부담 완화할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LG유플러스가 영세 중소기업의 안전관리를 돕는 클라우드 기반의 안전관리 솔루션을 출시했다. 내년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확대 시행됨에 따라 안전보건 의무 준수와 관리가 중요해진 시점에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유엔이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안전관리 DX 솔루션 ‘스마플’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최대 산업 안전 전문기관인 대한산업안전협회에서 서비스를 설계하고 환경·안전 전문 솔루션 기업인 유엔이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인프라 운영을 담당한다.

 

스마플은 아날로그식 중소 산업 현장의 안전관리 업무를 PC와 스마트폰으로 수행할 수 있게 만든 안전관리 DX 솔루션이다.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에서 규정한 570여 조항과 400여 의무활동을 지원한다.

 

사업장 안전관리에 필요한 사업장 현황 관리와 위험성평가, 안전교육, 중대재해발생 신고, 안전점검 등 14개 기능을 웹과 모바일을 통해 원스톱으로 관리할 수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른 이행 항목도 체계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은 “스마플이 영세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부담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안전한 현장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플은 지난 4월 1일부터 8900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오픈베타 서비스를 제공한 후 이번달 1일 정식 출시했다.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고려해 사용자 수에 따라 월 구독 방식으로 제공되며 초기 비용 투자없이 저렴하게 사업장에 도입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내년 1월부터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중대재해처벌법이 확대 시행됨에 따라 영세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부담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스마플이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낮추고 사업주의 안전보건 의무 준수를 도와 보다 안전한 현장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스마트안전사업스쿼드를 구성해 2022년부터 승강기 설치 및 주유소 유지보수 현장의 고소작업자 추락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안전장구와 물류창고 및 산업폐기물 현장에서 부딪힘 사고를 예방하는 △AI지게차 안전 △AI운전자행동분석 등 다양한 스마트안전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