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배관 안전 관리하는 '관제 플랫폼' 개발된다

LGU+-한국가스기술공사-피피코, 수소배관 안전관리 기술 협약 체결
예지보전 및 이상진단 알고리즘 등으로 수소배관 안전 강화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수소배관 안전 원격 관리 플랫폼과 이상징후 진단 알고리즘 등의 개발을 가속화한다. 

 

유플러스는 한국가스기술공사, IoT 단말 제조 전문 기업 피피코와 수소배관 안전 진단 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관련기사: AI기반 '스마트레이더'로 안전 사각지대 보호된다)

(관련기사: [현장] 미들마일 시장, 'DX'로 경쟁 심화된다)

 

3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배관 안전관리 센서 △원격 모니터링을 위한 수소관제 플랫폼 △AI/Big Data분석 기반 예지보전 및 이상진단 알고리즘 등 수소배관의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유플러스는 수소 배관망을 통한 공급이 가장 실효성이 높지만, 높은 수준의 배관 강도와 지하 배관망 인프라 설치는 어려운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3사는 수소배관 특화 안전관리 센서를 개발해 작업자와 국민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플러스는 국내 가스배관, 열수송관 등 매설배관 안전관리 분야에서 부식모니터링, 지진·충격감지, 밸브실 누설감지, 굴착공사 감지 등 시설안전관리 솔루션과 기술을 기반으로 IoT 무선통신망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센서 토탈솔루션을 공급한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기술 현장 실증과 품질 실증을 기반으로 기술 표준화를 담당한다. 수소충전소, 액화수소 생산기지 등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피피코는 센싱 기술과 디바이스, 디바이스 관련 펌웨어 개발을 지원한다. 피피코는 모듈화 된 PCB설계기술과 IoT에 최적화된 저전력 센서기술, 검증된 상용 기술개발과 납품 실적 등의 역량을 더한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